키가 크기 위해서는 키가 크는 시기를 관리해야 합니다.



신학기가 되면 학년이 바뀌고 반이 바뀌어 모르고 지내던 아이들과 같은 반이 되고

타지에서 오는 아이와 친구가 되곤 합니다.

전혀 모르던 아이와 지내면서 은근히 키 차이로 스트레스를 받기도 하는데요

인터넷에서는 키를 클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이 나와있습니다.


운동

음식

자는 시간 등

많은 것을 권유하고 있지만 아쉽지만 그 결과를 나타낸 것은 찾을 수가 없습니다.


민감 요법이나 의사가 이야기하는 것들이 효과가 있을지는 몰라도 도표화할 수가 없었다는 것이죠.

정말 키가 작은 아이가 있습니다.

저는 외모를 보는 편이 아닙니다만, 다른 학생과 차이가 나는 아이가 받는 스트레스는 상당할 것입니다.

안타깝게도 키를 클 수 있는 해답을 얻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사람은 원하는 답을 얻을 때까지 검색을 하고 답을 구하고 있죠.


키가 유전의 영향을 받는 것은 2~30% 정도에 지나지 않는다는 글에서 약간의 희망을 갖고

키를 크게 하는 환경을 갖추고 있다면 포기하지 마시고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는 글들을 모아보았습니다.




키는 크는 시기가 있는데

남학생은 변성기 이전

여학생은 초경이 시작되는 시기 쯤이라는 것이 유력합니다

하지만 남학생의 경우는 고등학교에 가서도 키가 크는 학생도 있고 성인이 되었어도 크는 사람도 있습니다.


그것은 성장판이 닫히는 것이 한꺼번에 모든 관절의 성장판이 닫히는 것이 아니고 손 발부터 굳어지기 시작해서 고관절까지 닫히게 됩니다.

그래서 성장판이 닫히는 속도에 따라 어른이 되어서도 키가 클 수도 있는 것이죠.

그래서 성장이 멈추는 시기는 제각각인데요.

사람에 따라 다르니까 알 수 없다라고 하는 것이 정답이 되겠습니다.

그냥 혹해서 이런저런 방법을 이야기하지만 뼈 자체가 커지는 것은 아니니까요.

물론 해외에서는 뼈를 절단해서 조금씩 키우는 방법이 있다고는 하지만

현실적으로는....



키를 크게 하기 위해 해야 하는 것들이 있습니다.

키가 커야 하는 시기에 뼈가 클 수 있도록 하는 방법입니다.

첫째는 스트레스를 줄이고

둘째는 골고루 음식을 먹고 영양분을 골고루 먹는 것

셋째는 휴대폰 사용을 줄이고 일찍 자는 것

넷째는 운동입니다.

추천하는 운동은 배구 농구 등 몸을 늘어뜨리는 운동을 피곤을 느낄 정도로 심하게 하지 마시고

스트레스 해소가 될 정도로 규칙적이고 꾸준히 하면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스트레칭도 비슷합니다.


키를 크게 하는 방법이 일률적으로 이렇다 하는 방법은 없습니다.

여학생의 경우도 중학교에 들어가서도 크는 학생도 있습니다.

일률적인 잣대로 이야기할 수는 없지만

키가 부척 크는 시기는 분명히 있습니다.

가게에 오는 아이들도 어느새 한뼘이상 커버린 아이도 있으니까요

이런 시기에 키가 잘 크는 방향으로 맞춰야 하고

그 시기를 놓쳤다고 하더라도 남아있는 성장판의 조그마한 틈새를 찾아야 하겠습니다.




아무것도 안 하고도 키가 큰 다른 아이에게 맞춰서는 해결이 되지 않습니다.

내가 처해있는 상황에서 이해를 하고 해결하려는 자세가 중요하고

조금씩이라도 꾸준히 실천해 나가시면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병원에도 가 보시는 것도 권해드립니다.

필요한 성장호르몬이 분비가 되지 못해 키가 커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