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물인터넷 IOF : Internet Of Things 을 알아보겠습니다.



사물인터넷이란 용어가 나온지가 제법되었는데요

늦었지만 알아보겠습니다.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은 세상에 존재하는 유형 혹은 무형의 객체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서로 연결되어

개별 객체들이 제공하지 못했던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말합니다.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은 단어의 뜻 그대로 ‘사물들(things)’이 ‘서로 연결된(Internet)’ 것 혹은 ‘사물들로 구성된 인터넷’을 말합니다.

기존의 인터넷이 컴퓨터나 무선 인터넷이 가능했던 휴대전화들이 서로 연결되어 구성되었던 것과는 달리,

사물인터넷은 책상, 자동차, 가방, 나무, 애완견 등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사물이 연결되어 구성된 인터넷이라 할 수 있습니다.




2013년, 컴퓨터는 네트워크를 이용해 원격으로 다른 컴퓨터와 정보를 주고 받고 있습니다.

지금도 우리 주변에서 사물끼리 소통하는 모습을 흔하게 볼 수 있는데요,

최근 구글이 내놓은 스마트 안경 ‘구글글래스’나 나이키의 건강관리용 스마트 팔찌 ‘퓨얼밴드’가 대표 사례로 볼 수 있습니다.


그래도 설명이 어려워 예로 들은 '구글글래스'와 '퓨얼밴드'에 대해 조금더 알아보겠습니다.


구글 글래스 Google glass

2개의 안경 렌즈 가운데 한 쪽에 투명 스크린을 설치해 디스플레이로 사용하며,

안경 다리에 장착된 터치패드를 만지면 원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으며 스피커 음량 조절도 가능합니다.

스마트폰이나 별도 리모컨을 사용할 수도 있으며, 특히 무엇보다 가장 큰 장점은 양손이 자유로워진다는 점이죠.

이외에도 음성인식 및 자동번역 기술을 통해 외국인과의 통역 없이 대화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거나,

말소리를 문자로 변환해 청각 장애인도 일반인의 말을 이해할 수 있도록 기능을 구성되어 있습니다.


퓨얼밴드

나이키는 지난 2012년 ‘퓨얼밴드’를 출시했습니다.

손목에 차는 스마트밴드로 만보계와 열량 계산 기능이 탑재된 제품이다. 퓨얼밴드의 가장 큰 특징은 동기부여죠.

사용자가 운동 목표치를 설정하면 퓨얼밴드의 LED 조명이 목표치에 얼마나 근접했는지를 알려줍니다.

아무 생각없이 엘리베이터 앞에 섰다가 문득 퓨얼밴드를 들여다보고 계단으로 발걸음을 돌리게 된다는 체험기를 흔히 볼 수 있는 것도 이 덕분입니다.




아직은 영화에서처럼 기계가 기계를 명령하는 것은 아니지만

비슷한 상황으로 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좀 더 쉽게 생활 속에서 설명을 드리면

키를 가지고 접근하면 자동차 문의 잠금 장치가 자동으로 해제되고 키를 꽂지 않아도 시동을 걸 수 있는 '스마트키',

전기·가스 또는 상하수도를 포함한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스마트그리드' 등이 이미 일상에서 활용되고 있습니다.


NFC칩이 탑재된 세탁기에 스마트폰을 갖다대면 세탁기 동작 상태나 오작동 여부를 확인하고 맞춤형 세탁코스로 세탁을 할 수 있습니다.

냉장고는 사람이 굳이 확인하지 않아도 실시간으로 온도를 점검을 하고 제품 진단과 절전 관리도 척척 해내는 것 등이 사물인터넷이 구현된 사례로 곱을 수 있겠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