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 귀울림

한 달전부터 귀에서 소리가 나서

병원을 찾았습니다.


6개월 전쯤에 귀울림 증상으로 병원을 찾았다 효과를 못 보고 지내면서 잊어버렸죠. 

그 당시는 지금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었으니까요.


외상이 없으니 치료할 것은 없고 1주 일치 처방을 받았습니다.

1주일이 지나 조금 더 심해져 다른 약으로 바꾸었습니다.

또 1주일 지나 다른 약으로 바꾸었습니다.



귀울림이라는 것이 조금씩 심해지면

몸도 그기에 적응이 되더군요

낮에는 귀울림이 있어도 다른 소음이 있고

또 외부 소음이라고 생각하면 그런대로 견딜만합니다.

밤이 문젠데요.

몸을 활동적으로 움직이면 소리를 덜 느낍니다.

그러다 차츰 소리가 커지죠.


어떤 소리일까 하고

다른 사람에게 알려주기 위해

같은 소리를 찾아봐도 어떻게 표현할 수가 없네요.

비슷한 소리를 찾을 수가 없습니다.

그냥 삐- 하는 소리에 에어 빠지는 소리에 청력검사할 때 나는 소리가

다 같이 나오는 소리에 스피커의 삐 소리가 합쳐진...

....

그냥 삐- 하는 소리인데요.




다들 자신 있게 치료할 수 있다는 병원 한의원의 글이 많이 있지만

종합해보면

이명이 질환이 아니고 증상으로

어딘가의 잘못된 신호 혹은 결함으로 나타나는 것입니다.

모든 병이 그렇듯 겪고 있는 당사자 외에는 고충을 모릅니다.


같은 병이라도 증상이 다 다르고 아픈 본인밖에 모르죠

누군가 대신해서 아파줄 수도 없고 그럴 수도 없습니다.

또 누군가 대신해서 아파주길 바라지도 않고요.



나이가 들면서 고정적으로 먹는 약도 늘고 있고

이상신호도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혹시 아나운서 뉴스 도중에 내 귀에서 도청장치가 있다고

생방송 중에 납입한 사건 기억나시나요.


그래도 최악의 상태보다는 나은 현재를 생각하고

마음 편하게 하는 것이 제일 좋은데요.



그게 쉽나요.


'홍보통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재만이 풀 수 있는 숫자 맞추기  (0) 2018.01.27
일본 사상최대의 가상화폐 증발  (0) 2018.01.27
이명 귀울림  (0) 2018.01.27
거울같은 아파트  (0) 2018.01.27
영어금지 정책  (0) 2018.01.26
영웅이 되는 것은  (0) 2018.01.26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