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이 마르고 건조하다고 느낀다면 구강 건조증을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아침에 일어났을 때 입안이 바삭바삭 마른 느낌

빵이나 과자를 먹을 때 물을 마시면서 먹는다.

자는 중에 목이 말라 깨어난다.

구취가 신경 쓰인다.

입안이 끈적끈적하다고 느껴

물을 마신다거나 양치질을 통해서 해소가 되지 않으신 분은

타액의 분비량의 감소로 구강 건조증을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혀가 빨갛게 되거나 구개 (입 천장)가 바싹 바르기도 합니다. 

구강 건조를 일으키는 대표적인 원인은 당뇨병, 쇼그렌 증후군,  빈혈과 당뇨, 노화, 영양소 결핍, 스트레스, 약물의 부작용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또한 이들이 복합되어 발생하기도 합니다. 


참고 : 쇼그렌 증후군은 인체 밖으로 액체를 분비하는 외분비샘에 림프구가 스며들어 침과 눈물 분비가 감소하여 구강 건조 및 안구 건조 증상이 특징적으로 나타나는 만성 자가면역질환입니다.



구강 건조증의 가벼운 증상으로는 입이 끈적 끈적한 느낌, 치석의 증가, 구취도 강해집니다. 

중증이 되면 타액 분비량이 저하되어 구강 건조가 진행하고 강한 냄새, 혀 표면의 균열, 통증, 섭식 장애, 대화하기에도 어려운 장애도 나타납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불면증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평균적인 타액의 분비량은 하루에 약 1 ~ 1.5 리터로 항균 작용이 있어 입안의 음식 찌꺼기를 분해하여 세균 번식을 막아주고 있습니다.

또한 침이 부족하면 입이 건조해지고 충치와 잇몸 질환에 걸리기 쉬우며, 플라크와 설태가 증가하고

구취의 원인이 되어 버립니다. 




스트레스에 의해서도 침이 나와 어려울 수 있지 만 이 경우는 스트레스가 없어지면 증상도 회복됩니다.

갑자기 침이 나오지 않아 통증이 있는 ​​경우는 관련 계통의 질환이 있을 수 있습니다.

병원을 찾는 것이 좋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