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이 물에 빠졌을 때 대처하는 방법입니다



이제는 휴대폰도 물 속에서 사용을 할 수있는 시대가 되었지만

아직은 휴대폰을 사용하고 있는 대부분은 물과는 같이 할 수 없는 사이일 겁니다.

휴대폰을 세면대에 빠뜨린다든지 화장실 변기에 떨어뜨리는 불상사라든지 세탁기로 세탁하는 경우도 많이 있는 것 같습니다.


휴대폰을 일부러 물에 빠뜨리지는 않지만

휴대폰이 물에 빠지려고 하니 물에 빠질 수밖에 없는 환경이 만들어지더군요.


한 번은 양손을 사용하기 위해 휴대폰을 목에 걸고 작업하다

몸을 수그리는 순간에 앞에 놓인 물통 속으로 휴대폰이 잠수한 사고가 있기도 하였습니다.


이렇게 휴대폰이 물에 빠졌을 때 대처하는 방법을 알아보겠습니다.




휴대폰이 제일 처음 물에 빠졌을 때 해야 하는 것은

첫째가 가능한 한 빨리 물에서 건져 내는 것과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밧데리를 분리하는 것입니다.

휴대폰이 되는지 확인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겠지만

아예 사용을 못한다고 생각하시고 위의 두 가지는 지키셔야 나중에 더 많은 피해를 줄일 수 있습니다.


이어폰 밧데리 케이스 SIM 등 분해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분해합니다.

휴대폰이 충전하는 동안 물에 빠지는 경우가 생긴다면 손을 대면 안됩니다.

감전의 위험이 있어 전기 스위치를 내리고 만져야 합니다.

절전이 되는 막대기 등으로 안전을 확보한 상태에서 꺼내셔야 되겠죠.

 

휴대폰이 물에 빠졌을 때는 무조건 A/S센터에서 점검을 하는 것이 최선입니다.

그런 상황이 되지 않을 때 대처하는 방법을 알아보겠습니다.




휴대폰과의 물의 사이는 최악의 조건입니다.

지금도 발전하고 있는 거의 모든 제품들이 물과는 친해지면 안 되는 것들이 거의 전부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수분을 없애는 옳은 방법을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분해된 부품들을 마른 수건이나 키친타월로 물기를 닦아냅니다.

수분을 없애는 것이 제일 중요한데요.

물기를 닦아내면서 휴대폰을 흔들거나 물기를 털어내는 방법은 좋지 않습니다.

휴대폰 속에 있던 물기가 더 깊은 곳으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다음은 진공청소기를 사용해서 물기를 빨아들입니다.

많은 시간이 걸립니다.

겉으로는 다 마른 것처럼 보이지만 속에는 많은 물기가 남아있는 경우가 많아 오랫동안 하셔야 하는데

헤어드라이기는 사용을 하시면 안 됩니다.

송풍을 하면 남아있는 물기가 더 깊은 곳으로 들어갈 수 있기 때문이죠.

진공 청소기는 정전기를 발생하기 때문에 휴대폰에 너무 가까이서 사용하지 않도록 합니다.

정전기는 쇼트를 발생시키는데 휴대폰에게는 물보다 더 위험할 수 있습니다.




습기를 제거하기 위해서는 상식적인 것을 사용하시면 됩니다.

휴지 제습제 등을 사용하시면 되는데요.

신발이나 약품에 포함되었던 제습제는 이미 효과가 떨어졌을지도 모릅니다.

휴대전화 및 부품과 휴지 제습제 등을 넣고 밀폐시켜 하루 동안 그대로 넣어두었다 다음 날 테스트를 해 보시면 

됩니다.

밀폐된 봉지 속의 휴대폰이 물이 빠질 수 있게 이어폰 구멍 자리 쪽으로 세워 주시면 더 큰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자기 전에 방향을 바꿔주는 것도 요령입니다.

다음 날 휴대폰의 물기 여부를 확인을 해 보시고 연결해 보시기 바랍니다.


휴대폰의 습기를 제거하기 위해 쌀독에 넣기도 한답니다. 마른 쌀이 습기를 빨아들이는 거죠.


휴대폰이 물에 빠지면 A/S센터로 가는 것이 정답입니다.

사정이 여의치 않을 때 위의 방법으로 대처해 보시기 바랍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