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춘기에 대한 이해와 대응하는 방법을 알아보겠습니다.


내가 아이에게 하는 교육 방법에는 문제가 없을까


사춘기를 맞이한 자녀를 둔 부모라면 한 번쯤은 이렇게 생각하게 됩니다.

10 세 전후부터 18 세 정도에서 나타나는 반항기는 한 인간으로서 정체성을 확립해 나가는 시기입니다



왜 아이들은 반항하게 될까요

이 시기가 되면 아이는 지식도 늘어 사물에 대한 사고 능력도 성장하고 있습니다.

자신을 포함한 부모도 객관적으로 보기 때문에 지금까지 당연한 문제에 대해서도 의문을 가지게 됩니다.

또 정보량이 늘어나면서 자신의 환경을 더 나은 쪽으로 개선하고 싶은 욕망, 새로운 무언가를 만들고 싶다는 창조 욕구도 강해집니다.


그런데 이러한 욕구를 충족시키는 능력을 갖추고 있느냐 하면 아직은 경험 부족으로 불완전한 상태입니다.

어떤 것이라도 하고 싶고, 어떻게든 해 주었으면! 하는 마음의 소리를 이야기 상대에게 부딪침으로써 정신 균형을 유지합니다.

보통의 이야기 상대는 부모입니다. 가족이기 때문에 말투도 태도도 말과 행동 모두가 달라지게 됩니다.

그러나 이 시기의 아이에게 말할 상대가 있다는 것은 믿음의 증거이며, 정신적으로 큰 힘입니다.




반항하지 않는 것이 드문 사춘기의 반항하는 시기에 반항하지 어린이의 경우는 어떨까요

부모에게는 성가시지 않아서 좋다고 생각할지 모릅니다. 하지만 이 경우에는 주의가 필요합니다. 그것은 아이가 반항할 수없는 상황은 아닌지 살펴보아야 합니다.

사춘기는 부모에게 폭언을 해도 막무가내로 행동을 해도 근본적으로 부모와의 관계는 손상이 없다는 자신감이 있는 아이들입니다. 그래서 아이는 무의식적으로 부모의 눈치를 보고 있습니다.

부ah에게는 험하게 이야기하면서도 할머니 말에는 고부 고분 해지는 것을 알 수 있을 겁니다.




부모에게 숨겼던 마음을 내뱉지 않고, 마음 깊은 곳에서 갈등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누군가에게 전하는 것을 포기하고 마음을 닫아 버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 시기에 내면을 밖으로 나타나지 않을 경우, 어른이 되어도 같은 자세에서 인간관계를 형성하게 되는데요.

연인이나 동료 등 속마음 털어내지 못하고 혼자 고민할지도 모릅니다.

아이의 사춘기 단계에서 부모와 자식의 관계에서 아이가 반항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도 큰 의미가 있는 것입니다.

아이의 감정을 토해내는 반항을 받아들일 때 아이의 풍부한 감성을 키우는 하나의 수단이 될 수 있습니다.




부모로서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요

아이와 대화하면 되지 말은 하지만 그전에 부모가 분명히 해야 할 게 있습니다.

그것은 아이의 반응을 전면적으로 받아들이는 자세를 되어있는지 스스로 확인을 해보셔야 합니다.

자신이 사춘기 시절, 부모를 어떤 식으로 생각했을까요?

부모 자신에게도 지금이 그 시절을 돌아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부모에게 솔직히 말하니 야단만 맞았다. 진진하게 이야기를 했더니 웃어만 넘긴다.

아이가 대화를 하고 싶어 해도 부모가 오히려 딴짓만 한다.


아이의 의견을 듣는 척만 하고 자신의 생각을 강요하지 않습니까?

아이의 생각을 옳고 그른 것으로만 나누지는 않습니까.

아이와 제대로 마주 보고 차분하게 이야기를 들어주는 것만으로도 아이에게는 충분합니다.

우선 아이가 말하는 것을 솔직하게 받아들이는 자세가 중요합니다.




사춘기에는 늘 단순히 반항적인 태도를 취하는 아이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궁금한 것을 묻는 아이도 있고 부모와 대등하게 토론하고 싶어 하는 아이도 있습니다.

평소에 이야기를 자주 나누고 대화를 가지면 어떤 충돌이 생겼을 때에도 잘 극복할 수 있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평소에 아이의 생각과 의견을 솔직하게 받아들여주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머리로는 알고 있어도, 입으로는 그냥 뱉어버리는 부모님도 많을 것입니다.

가끔이라면 괜찮습니다.

어른이라고 부모라고 해도 언제까지나 완벽한 것은 아니니까요.

지금 부모가 고민하고 갈등하고 있는 모습을 아이에게 보여주는 것도 좋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