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스케치를 배워요를 연제하면서 첫 글을 올릴 때 알렸습니다만,

벌써 24일째가 되었습니다.

이 글은 언제 받았는지 기억이 안납니다. 정말 오랜 전에 P2P로 받았을거라고만 생각합니다.



잔잔하고 혹은 뜨거운 재미를 느끼면서


누구나 음악을 공유 할 수 있듯이 미술도 모든 사람이 함께 공유하고 즐길 수 있다면

우리는 아름다운 눈을 소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당신은 어떻게 초상화를 그렇게 실제와 같이 그릴 수 있나요?" 이렇듯 예술적 재능에

대한 신비적 경이로움은 때로 자신은 전혀 소질이 없다고 쉽게 단정해 버리고 그림 공부

를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게 됩니다. 그러나 우리에게도 신은 신비로운 능력을 두 눈과

두손에 평등하게 나누어 주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그림을 많이 그려 봐야 실력이 향상 된다고 생각하지 말자. 그림에 몰입 하는 것이 매우

중요 합니다. 잔잔하고 혹은, 뜨거운 재미를 느끼면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