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북 자북 도북 북쪽이 세가지나 됩니다.



흔히 이야기하는 북쪽은 그냥 동쪽 해가 떠오르는 방향을 보고 팔을 벌리면 오른팔 방향은 남쪽 왼팔은 북쪽 등 뒤쪽은 서쪽이 됩니다.


그렇게 대충 알고 지내도 사실은 문제될게 없습니다.


하지만 지도를 보면 북쪽이 세 곳으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우리가  알고 있던 그 북쪽이 어느 북쪽을 이야기하는지 혼란스럽습니다.




지도 아랫부분에는 방위표에 진북, 자북, 도북이라는 표시가 있는데요.

살펴보겠습니다.


진북(, true north) : 언제나 변하지 않는 북쪽을 이야기합니다. 북극성의 위치를 말합니다. 진북은 별표(★)로 나타냅니다.


자북(, magnetic north) : 자북은 나침반에서 나타나는 N극을 가르키는 방향을 말합니다.

지구도 하나의 자석덩어리로 지구 둘레에는 자기장이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북반구의 캐나다 북쪽 허드스만 부근을 나침반이 가르키고 있죠. 자력은 해마다 조금씩 이동하고 있다고 알려져 있고 각 나라마다 진북과의 편차가 다른 이유가 설명이 되죠. 자북을 나타내는 기호는 반쪽 화살표(↿)입니다.


도북(, grid north) : 도북은 지도상의 북쪽을 말합니다. 지도의 위쪽이 무조건 북쪽입니다. 지도를 만들 때 위쪽 방향을 북쪽을 위에 위치하게끔 제작을 합니다.


이렇게 북쪽이 세가지로 구분할 수 없는 이유를 설명드렸는데요.

이 세가지의 북은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진북(북극성)과 도북(지도상)의 차이는 도편각이라고 부르며 도북과 진북의 차이는 도자각이라고 부릅니다.


독도를 할 때 중요한 것은 자북과 도북의 차이를 이해하는 것이 중요한데요.

지도와 자기성의 의해 달라져버린 자북과의 편차는 우리나라는 서쪽으로 5°30´~8°30´ 기울어져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독도를 할 때는 6°30´ 만큼 서쪽으로 이동해야 된다는 말이죠.

정면으로 90도 방향의 도북(지도)으로 이동하기위해서는 6°30´ 만큼 더한 96°30´으로 나침반을 맞추어 진행해야 됩니다.


편차각의 오차를 수정하지 않으면 엄청난 차이가 납니다.

편차각이 1° 차이날 때 100m를 운행하면 서쪽으로 1.7m의 오차가 생기고, 1,000m의 거리를 운행하면 서쪽으로 17m의 오차가 발생한다. 또한 6° 차이일 때 1,000m를 운행하면 서쪽으로 102m의 오차가 발생한다.



진북, 자북, 도북 이 세가지 말을 한자로 만들어 생각을 해보면 쉽게 구분을 할 수 있을 것도 같은데 돌아서면 헷깔립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