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동계 올림픽 종목에서 컬링이 독특하게 와 닿는데요.

이전에도 동계 종목으로 몇 번 본 적은 있습니다.

컬링의 빗자루질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컬링의 빗자루에 해당하는 것을 브룸(broom)이라고 합니다.

빗자루질을 스위핑(sweeping)이라고 하죠.


얼음을 닦아주지 않았을 때보다 3~5m는 더 나아가게 합니다.

단순히 거리를 길게 할 목적이라면 조금 세게 던지면 되지만

컬의 각도를 펴 주어 장애가 되는 스톤을 우회하여 목적지까지 보낼 수 있습니다.

이러한 얼음 쓸기는 스톤이 나아가는 길의 먼지와 불순물 등을 제거하고,

기압을 줄여서 스톤을 끌어당겨 주며, 얼음 표면을 잠시 녹여서 스톤이 진행하는데 마찰을 줄여줍니다.




백과사전 일부입니다.


빙판 위에서 둥글고 납작한 스톤을 미끄러뜨려 표적인 하우스(house)에 넣어 득점을 겨루는 경기이다. 이미 16세기경부터 스코틀랜드에서 행해졌던 게임으로, 유럽 이민자들이 미국과 캐나다에 전파해 활성화되었다. 특히 캐나다에서는 국민적 스포츠로 각광받고 있으며, 1998년 제18회 나가노동계올림픽에서는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었다. 컬링경기는 각각 4명으로 구성된 두 팀 사이에 이루어진다. 컬링시트(curling sheet)라고 부르는 직사각형의 얼음 링크 안에서 스톤을 미끄러뜨려 상대 팀 하우스안에 넣으면 득점이 인정된다. 컬링시트의 규격은 4.27미터.07미터이고, 하우스의 지름은 3.66미터이다.


한 선수가 스톤을 던질 때 다른 선수들이 빙판을 브룸(broom)으로 쓸어 잘 미끄러지게 하는 것이 묘미다. 이 행동을 일컬어 스위핑(sweeping)이라고 한다. 컬링 경기에 참여하는 4명의 선수는 각각 리드, 세컨드서드, 스킵으로 불린다. 그 가운데 스킵이 팀의 주장이 되어 경기의 모든 작전을 지휘한다. 초보자는 리드부터 시작해 능숙해지면 차례로 세컨드와 서드의 역할을 맡는다. 스킵이 던지는 목표를 지시하면 그 목표를 향해 한 선수가 스톤을 던지고, 나머지 두 선수는 브룸으로 빙판을 닦는 역할을 맡는다. 그 선수들은 브룸으로 스톤의 진행 방향을 닦아 스피드를 유지하고 경우에 따라 코스를 바꾸는 기술도 발휘해야 한다.


컬링은 스톤의 진로를 선택하는 데 매우 복잡한 전략적 사고가 요구돼 빙판 위의 체스라는 별칭을 갖고 있다. 두 팀이 각각 8개의 스톤을 번갈아 던지는 것이 끝나면 1엔드가 종료되며, 일단 그 상황의 득점을 산출한다. 한 경기는 모두 10엔드로 이루어지고, 각 엔드에서 얻은 득점의 합계로 승패를 결정한다. 컬링 경기에 사용되는 스톤은 무게 19.9킬로그램 이하, 둘레 91.44센티미터 이하, 높이 11.43센티미터 이상이어야 한다. 과거에는 철제(鐵製)도 있었으나 현재는 화강암 재질만 공인되고 있다. 각 팀의 스톤은 핸들 색깔로 구분한다.

'홍보통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빈 디젤의 똥배  (0) 2018.02.12
동계 올림픽 이색종목 바이애슬론  (0) 2018.02.12
동계 올림픽 종목 컬링의 빗자루질  (0) 2018.02.11
동계 올림픽 귀화 선수  (0) 2018.02.10
OAR 뭐예요  (0) 2018.02.10
드론 오륜기  (0) 2018.02.1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