찌는 듯한 여름철이면 찾아오는 열사병과 일사병에 대해 알아봅니다



찌는 듯한 여름철 열사병과 일사병에 대해 알아봅니다


장마가 지나면서 숨쉬기조차 어려운 무더위가 찾아왔습니다.

이런 날씨에도 외부 활동을 해야만 하는 분들이 많이 계신데요.

뜨거운 날씨 속에 무리한 외부 활동으로 발생하는 질환을 온열질환이라고 합니다.

여름철만 되면 빠지지 않고 찾아와 귀중한 생명을 앗아가기도 합니다.

온열질환으로 일사병 열사병 등으로 여러가지로 나누고 있습니다만, 어떤 증상이든 날씨가 무더운 날에 구토, 고열, 신경 및 정신이상을 나타내면 위급한 상황이므로 신속히 체온을 낮추고 병원으로 이송해야 합니다.


우리 몸은 체온을 항상 일정하게 유지하게 되어 있습니다. 외부 온도와 상관없이 체온을 조절하는 체온조절중추가 있기 때문이죠.

체온조절중추 능력을 넘어설 정도로 장시간 뜨거운 햇볕에 노출되거나 지나치게 더운 장소에 오랫동안 있게 되는 경우 체온조절중추가 능력을 상실하게 되면서 우리 몸의 온도가 비정상적으로 상승하게 됩니다. 이를 열사병이라고 합니다.


강한 햇빛에 노출돼 4~8시간이 지나면 일광화상으로 피부가 빨갛게 되고 통증이 있으며 심하면 물집이 생기기도 합니다.

열사병이 나타나기 직전 증상으로 두통, 어지러움, 구역질, 경련, 시력 장애 등이 있으며 의식이 저하되고 몸은 뜨겁고 건조하며 붉게 보입니다. 호흡은 얕고 느리며 혈압이 떨어지기도 합니다.

열사병은 체온을 유지하는 기능에 문제가 생기면서 체온이 40도 이상으로 올라가고, 의식변화가 생기며,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는 경우에는 치명적일 수 있기 때문에 신속한 진료가 필요합니다.




병원에 오기 전까지는 환자 체온을 내려주며 의식이 없는 환자인 경우 기도유지와 호흡보조를 해주면서 신속히 병원으로 옮겨야 합니다. 환자의 체온을 내려주기 위해 옷을 벗기고 부채를 이용해 시원한 바람을 쐬게 하거나, 분무기로 피부에 물을 뿌려주고, 큰 혈관이 지나가는 부위나 목, 겨드랑이 부위에는 아이스팩을 대고 열을 내리는 것이 좋습니다.

지나친 일광노출을 피하는 것이 좋고, 특히 구름이 없는 맑은 여름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의 강한 햇빛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열사병이 더위를 식혀주는 중추신경에 문제로 발생한다면 

몸의 가능에는 별다른 이상이 없이 뜨거운 햇빛에 장시간 노출되는 경우에 고온에 의한 심부 신체의 온도가 섭씨 37도~40도 사이로 상승하여 각종 응급 증상이 나타나는 증상을 일사병이라고 합니다.

일사병은 무더위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발생하는 질환으로 체온이 급격히 상승한 뒤 심하면 저혈압과 혼수상태에 빠져 사망까지 이르는 병입니다. 무더운 외부 기온과 높은 습도가 복합적으로 작용되어 체액이나 땀으로 전해질, 영양분이 손실되고 수분 부족으로 이어져 탈수 증상을 나타내는데 이 탈수증 세가 일사병의 또 다른 원인으로 작용된다.  더운 여름에는 온도가 가장 높은 낮 시간을 피해서 활동을 하고, 수분을 잘 보충해서 미리 예방하여야 할 것입니다.


열사병이나 일사병으로 쓰러지는 경우 바닥이나 딱딱한 물체에 부딪혀 뇌나 목 부위를 다치는 2차 사고가 생길 수 있으므로 환자를 무리해서 옮기기보다 구급대원이나 의료진의 도움을 통해 보호대 착용과 함께 조심스럽게 옮길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또한 환자가 의식마저 없을 경우 응급상황에 해당되며 바로 응급실로 이송해야 합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