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방과후교실에서 만든 장난감

category 장난감 문구 2018.01.05 12:17

 

아이들이 방과후수업에서 만들어 오는 것은 교과과목과
연관 지어 생각할 수 없는 것들이 가끔 있습니다.
지루하지 않고 새로운 것들을 개발하고
또 제공을 받을 수도 있는데
큰 아이가 하던 것을 작은 아이도 똑같은 것을 할 수도 있지만
아이를 보내는 부모 입장에서는
반복해서 식상하다는 느낌을 주면 수강생 유지 측면에서
곤란할 수가 있겠죠.


  

위의 사진은 어느 수업이었을까요.
 
재미있게 수업받고 한 손에 가득한 전리품을 안고 가는 아이의 즐거운 얼굴을 보면
그 정도면 충분하지 않을까 합니다.


'장난감 문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건모 7분에 200만 드론자격증  (0) 2018.01.08
지워지는 볼펜  (0) 2018.01.06
방과후교실에서 만든 장난감  (0) 2018.01.05
추억의 콩알탄  (0) 2018.01.03
치즈젤리괴물  (0) 2017.12.29
비밀지함필통 두번째  (0) 2017.12.1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