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에 탄 지폐와 찢어진 지폐의 교환 비율은 어느정도일까요


찢어진 지폐가 들어왔습니다.

이전에, 아주 먼 옛날에 들었던 내용으로 한쪽 일련번호가 안보이면 절반으로 교환된다는 이야기가 있었고

그 이후에 정책이 바뀌어서 전체 크기의 부분으로 교환이 될 수있다는 내용을 최근 들었습니다.

한쪽 일련번호가 보이지 않는 지폐를 보면서도 손상지폐의 교환비율을 들었기에 그냥 감사합니다하고 받았죠.

일부분 말그대로 일련번호만 없어졌기에 교환에는 문제가 없을 것 같습니다.




찢어지고 불에 탄 손상지폐의 교환을 알아보겠습니다.


한국은행에서는 훼손·오염 또는 마모 등의 사유로 유통에 적합하지 않은 화폐는 수수료를 받지 않고 새돈으로 교환해 주고 있고 있습니다.



은행권(지폐)

앞·뒷면을 모두 갖춘 은행권은 남아있는 면적의 크기에 따라 다음과 같이 액면금액의 전액 또는 반액으로 교환해 주거나 무효로 처리됩니다.

전액으로 교환 : 남아있는 면적이 원래크기의 3/4이상인 경우



반액으로 교환 : 남아있는 면적이 원래크기의 2/5이상인 경우



무효로 처리 : 남아있는 면적이 원래크기의 2/5미만인 경우



  • 여러개의 은행권 조각을 이어붙인 면적이 교환기준에 해당된다 하더라도 같은 은행권의 일부인 것으로 볼 수 있는 조각들의 면적만을 합하여 그 면적의 크기에 따라 교환할 수 있습니다.
  • 은행권이 자연적으로, 또는 물·불·화학약품 등에 의해 면적이 늘어나거나 줄어들었을 때에는 그 변형된 면적을 기준으로 남아있는 면적의 크기에 따라 교환할 수 있습니다.
  • 지질 및 채색의 변화, 기타 원인으로 진짜 은행권인지를 판별하기 곤란한 은행권은 교환할 수 없습니다.

주화

  • 찌그러지거나 녹이 슬거나 기타 사유로 사용하기가 적합하지 않은 주화는 액면금액의 전액으로 교환할 수 있습니다.
  • 모양을 알아보기 어렵거나, 진위를 판별하기 곤란한 주화는 교환해 주지 않습니다.

불에 탄 화폐 교환

  • 불에 탄 돈도 손상화폐이므로 남아있는 면적의 크기에 따라 교환해 주고 있으나, 은행권의 일부 또는 전부가 재로 변한 특성 때문에 그 재의 상태에 따라 교환금액 판정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 재 부분이 같은 은행권의 조각인 것으로 볼 수 있으면 그 재 부분도 남아있는 면적으로 인정하여 면적크기에 따라 교환합니다.
  • 재 부분이 흩어지거나 뭉쳐져 얼마짜리 은행권 몇 장이 탄 것인지의 판별이 불가능한 경우에는 은행권 원형이 남아있는 면적만을 기준으로 교환합니다.

불에 탄 돈은 재의 원형을 최대한 유지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으므로 돈이 불에 탄 경우 다음사항에 유의해야 합니다.
  • 당황하여 재를 털어내지 않도록 주의하시고
  • 재가 흩어지지 않도록 상자, 그릇, 쓰레받기 등 용기를 이용하여 안전하게 보존해야 합니다.
  • 돈이 소형금고, 지갑 등 보관용기에 든 상태로 타 버려 돈을 분리해서 꺼내기 어려우면 보관용기 상태로 보존 등

    * 특히 화재로 거액이 불에 탄 경우에는 관할 경찰관서, 소방관서, 기타 행정관서의 화재발생증명서 등을 함께 제출하면 교환금액을 판정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한국은행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