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털을 뽑으면, 코털관리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코털을 뽑으면 어떻게 될까요.

우연히 거울을 쳐다보니 코밖으로 삐쭉하게 튀어나온 코털이 보기가 싫습니다.

코밖으로 나온 코털이 코를 간지럽히는 것이 여간 신경쓰이는 것이 아닌데요.

이럴 때는 손이 먼저 올라가게 되어 있죠.



이렇게 보기싫은 코털 관리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요.

코털은 목구멍과 폐, 기관지를 보호하기 위해 나있어 공기 중의 먼지 나 바이러스를 체내에 침입하지 않도록 방지 필터와 같은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코로 흡입된 먼지와 세균 등은 코털에 걸려 체내에 들어 가지 않도록 하고 있습니다.

코 안쪽에 점막이 폐와 인후로 이어져 있는데요,

만약 코털이 없었으면 먼지나 바이러스를 직접 몸속으로 넣는 것과 같습니다. 

세균뿐만 아니라 작은 벌레도 들어갈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이물질이 체내에 들어가면 여러 가지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는데 코털은 질병 예방을 해주고 있습니다.

입 호흡보다 코 호흡을 하는 편이 좋다고 말하는 것은 이 때문입니다.




코 안쪽은 점막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항상 수분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코털은 점액이 말라 버리지 않도록 습도를 유지 역할도 하고 있습니다.

코털이 없으면 코 안이 건조해져, 콧물을 만들 수 없게 됩니다.

코털에 걸린 쓰레기는 콧물에 의해 밖으로 배출이 되는데 콧물이 없으면 이런 기능을 할 수 없게 됩니다.


코털 처리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가장 해서는 안되는 것이 코털을 뽑는 것입니다.

문제가 되는 것은 털이 뽑힌 모공은 상처가 생기게 되고 상처를 통해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침입하여 염증을 일으킬 위험이 있기 때문입니다.




코털을 어떻게 관리를 해야 하는지 답을 드린 것 같은데요.

손으로 뽑지 말고 가위나 코털 전용 커터기를 사용해서 코 입구 주위만 자르는 방법입니다.

모공을 손상하지 않고 필요없는 부분만을 제거할 수 있어 위생상으로도 안전한 방법이 되겠습니다.

너무 깊숙한 곳의 코털을 자를 경우는 잘린 코털 단면이 코의 내부를 자극하게 되어 상처가 날 수 있습니다.


코털의 기능을 생각하시고 외모에 문제없는 선에서 타협하시기 바랍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

티스토리 툴바